배너
광고
광고
전체기사행정
정치
경제문화서울시의회
편집  2022.01.21 [10:25]
정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화동주민 정병기칼럼192> 여름 장마대비 미진한 수해복구 조속히 서둘러 만전을 기해야
 
운영자 기사입력  2021/06/29 [09:35]

 

여름 장마대비 미진한 수해복구 조속히 서둘러 만전을 기해야

 

 

지난해 집중호우가 내인 수해피해지역 점검 철저히 해야 피해 없게 만전을 기해야,

금년 장마가 코앞에 다가와 수해예방을 위해 서둘러야 하며 국지성호우 대비해야,

 

 

항구적인 수해예방을 위해 우리나라 지형에 맞는 수해예방을 위한 재해대책이 강구되어야 하며 신재생에너지 산지에 설치해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철저한 복구와 여름철 장마대비 관리가 강화되어야 한다고 보며 특히 산지에 산림 간벌이나 수목교체 산판 작업시 임도관리 철저히 해야 장마피해를 막는데 도움이 된다고 본다. 그리고 지난해 산불발생지역 철저히 점검하여 산사태예방에 앞장서고 대비책 강구되어야 한다고 본다.

 

 

벌써 무더위가 30도를 오르내리고 있어 장마에 대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 금년에는 기상청예보에 따르면 국지성 호우가 많이 내린다고 하니 만전을 기해야 하며 항상 우리는 방심하다가 당하는 일이 많은데, 우리속담에 호미로 막을 일 가래로도 못 막는다.“ 고한다. 지난겨울이 짧고 지구온난화로 인한 중국발 우한폐렴인 코로나19사태로 그 어느 때보다 전염병고통이 길었던 만큼 올해 여름도 이상기온으로 그에 못지않게 많은 무더위 고통과 장마피해가 예상된다. 또한 해마다 강도가 더해지는 태풍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본다. 경제도 어려운데 자연재해인 장마나 태풍피해까지 겹치지 않게 최선의 노력을 다해 피해를 최소화시킬 수 있게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서라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본다.

 

 

첨단과학으로 기상관측이 잘 맞고 있다지만 하늘의 일을 정확히 내다보고 예측하기는 어렵다. 그리고 선거를 치르느라 행정력이 소홀하거나 미치지 않아 방치되거나 뒤늦게 수해복구에 착수해 장마철에도 마무리되기 어려운 곳들이 있다고 한다. 중앙정부 차원에서 총체적인 관리와 점검을 통해 올해 장마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게 서둘러야 할 것이다. 미리 사전에 점검하고 예방한다면 피해를 줄여나가고 최소화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금년 여름에는 국지성 호우가 많이 내린다고 하니 철저한 대비책강구만이 올바른 예방책이라고 본다.

 

 

해마다 반복되는 장마로 인한 수해가 적지 않으며 지나고 보면 자연재해로 넘기기보다 인재에 가까운 피해가 많은 것 또한 사실이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그리고 관리자주민 등이 나서야 한다고 본다. 주변을 살피고 상습피해지역을 선정하고 절개지나 피해가 예상되거나 장마로 인한 피해 예상지역을 살피고 점검하거나 즉시 보수해 국지성 호우인 게릴라성 폭우를 대비해야 한다고 본다. 예상되는 지역은 특별 관리하여 인명과 재산피해가 없게 하거나 미리 원인을 제거하는 방향으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여름이나 가을 태풍의 경우 피와 바람피해가 큰 만큼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다고 본다. 특히 바닷가지역은 항상 준비하는 유비무환의 자세와 노력이 그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본다.

 

 

이제 장마철이 코앞에 다가오고 있다. 우리는 해마다 장마나 태풍피해를 겪고 있지만 지금부터 미리 준비하지 않는다면 피해를 입고 당할 것은 뻔하다. 설마 하거나 안일한 사고로 방치하거나 미루다 많은 피해를 보는 사례가 많아 왔지만 그 장마철이 지나거나 계절이 지나면 잊어버리는 우리들의 습관도 바꿔야 한다. 자연 재해나 불행은 멀리 있지 않고 항상 이웃의 불행이 나의 불행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자연재해도 사전에 준비하고 노력 한다면 피해를 최소화 시킬 수 있다는 산 교훈을 얻은바 있다.

 

 

얼마 남지 않은 본격적인 하절기장마가 6월초부터 시작되는데 상륙하기 전에 자연재해나 장마에 경각심을 가지고 시설을 점검하거나 유지보수를 서둘러야 할 것이다. 한번 피해를 겪은 것은 다시 재발되거나 피해를 당하지 않게 평상시에 준비하고 대비하는 유비무환의 자세는 몇 번을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 올해 하절기 장마에는 어떠한 피해도 없게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는우를 범하지 않게 미리미리 준비하고 정비 점검해 피해를 막고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해 어떠한 피해도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 다시한번 강조하건대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그리고 주민들이 나서 수해나 재해피해를 방지 할 수 있게 관련 매뉴얼을 숙지하고 각자가 자신의 책임과 의무를 다하고 유비무환의 정신과 자세로 다해 자연재해를 예방하거나 피해도 최소화 시킬 수 있게 다시한번 주변을 재점검하여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해 주기를 아울러 바란다.

/정병기<칼럼니스트>

 


기사입력: 2021/06/29 [09:35]  최종편집: ⓒ jrjn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중랑구의회, 지방의정연수센터 설립 촉구 건의안 채택
다음달17일!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 시작! 기탁금은 전체 1500만원중 20프로인 3백만원! / 운영자
김삼화 국민의힘 중랑(갑)위원장이 있는데 박시연(전 한국당 중랑위원장)이 과연 "컴백" 할수 있을까? / 운영자
중랑구의회, 서울시구의회의장협의회 ‘지방의정대상’ 수여식 개최 / 운영자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 또 재선출한다! 황교안체제 공고화한다! / 운영자
중랑구, 설 맞아 지역 전통시장 이벤트 진행! / 운영자
박원순 시장은 청년들의 절망에 대해 / 운영자
전석기 의원, 신내IC주변 교통정체 해소 방안강구 / 운영자
중랑구선관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입후보안내 상담기간 운영 / 운영자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서울기술교육원 혁신방안에 관한 토론회’ / 운영자
자유한국당 중랑(을) 당원교육및 시국강연! 26일 2시 위더스웨딩홀! 나경원원내대표 강연자로 나서 ! / 운영자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서울시 중랑구 면목로74길 16 A동 301-2호ㅣ 대표전화 : 010 7705 3910 | 이메일 : jebo2@naver.com
등록번호 : 서울아 01523 ㅣ 등록일 : 2011.02.23 ㅣ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고광민 ㅣ 사업자등록번호 : 279-16-00534
Copyright ⓒ 중랑저널. All rights reserved.
Contact jebo2@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