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광고
배너
전체기사
정치
경제문화
편집  2020.09.23 [06:05]
정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의회보도> 서울시 대중교통 코로나-19 대응 실태 관심 촉구
이광호시의원
 
운영자 기사입력  2020/09/10 [16:47]

 

서울시의회 이광호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은 제296회 임시회 폐회중 열린 도시교통실 업무보고시 서울시 시내버스와 택시의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이 다분히 형식적이고 미흡하며 지난 시내버스 운전원 코로나 확진시에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에 대하여 지적하며 서울시 대중교통의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상황 대처가 가능하도록 재정비 하고 정착될 수 있도록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할 것을 촉구하였다.

 

서울시는 코로나-19 감염병으로 부터 대중교통의 원활한 운영을 위하여 운송 수단별 대응 매뉴얼을 작성 각 사업장별로 적용중에 있다. 그러나 지난 823일 서울 시내버스 운전원 코로나-19 확진시 서울시와 버스 회사에서 대처한 상황을 보면 대응 매뉴얼은 그저 참고 자료일뿐 실상과는 차이가 있고 실지로는 제대로 이행이 되지 않고 있는게 증명 되었다.

 

서울시 시내버스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보면

20203월 만들어져 적용하고 있으며 매뉴얼 2페이지 운수종사자 관리에 보면 공영차고지부터 카메라 대여하여 설치한다고 되어 있으나 현재까지 서울시 공영차고지 29개소에 열 화상 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한군데도 없다. 서울시 담당 공무원에 따르면 계획은 수립했으나 예산 확보가 어려워 추진을 못하고 있다고 한다.

 

회사는 매일 승무 전 운전자의 건강상태 확인 및 의심 시 승무를 금지토록 되어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진 운전원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전날에도 심한 두통을 동료들에게 호소하고 두통약을 먹으며 운행을 하였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날에도 운행을 하였다. 운전원 건강상태 확인 및 발열체크는 다분히 형식적으로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해당 버스회사는 코로나-19 확진 운전원의 여파로 운전원 23명과 기타 직원 4명 등 총 27명이 14일간 자가격리 되었으며 이 기간중 버스 운행에 차질이 있었다. 서울시는 타 버스회사 운전원 지원과, 타 차고지 운전원 지원이었으나 이는 현실적으로 불가한 사항으로 해당 버스회사는 부족한 운전원으로 운행할 수 밖에 없었다. 매뉴얼에 있는 전세버스 지원에 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없었다.

 

택시는 작은 밀폐 공간에 승객과 대면 접촉해야 하고 1일 평균 20~30건의 영업을 하고 있어 다른 대중교통에 비해 시민들에 대한 전염병의 전파력이 높다고 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20/09/10 [16:47]  최종편집: ⓒ jrjn
 
광고
광고
중랑구의회, 구민의 눈높이로 민원 현장 살펴
중랑구에 문화재단 설립할 용의가 있는가? - 김진영중랑구의원 / 운영자
고객감동 무한친절서비스로 서민대표 금융기관으로 우뚝서다! -망우동새마을금고 / 운영자
벌써 재보궐선거? 박형준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검토중! / 운영자
중랑구청의 명예를 드높이겠습니다! -오정환 중랑구청 태권도부감독 / 운영자
태양광 설비 관련 안전·미관 저해 문제, 조례로 해소 -강대호 서울시의원 / 운영자
스마트 종이팩 분리 배출함 설치로 저탄소 생활 실천에 동참 / 운영자
국회 행안위원장 선출 -서영교 중랑(갑)국회의원 / 운영자
현재 32만명 수준인 국민의힘 진성당원! 100만 당원 배가 운동 펼쳐! / 운영자
성백진 김태수 김동승 김동율 서울시의원 야당 모두 싹쓸이! 이 네명의 당선자중에 차기 야당 중랑구청장후보 있다??? / 운영자
중랑구시설관리공단 거주자우선주차 정기분 신청 접수 / 운영자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서울시 중랑구 면목로74길 16 A동 301-2호ㅣ 대표전화 : 010 7705 3910 | 이메일 : jebo2@naver.com
등록번호 : 서울아 01523 ㅣ 등록일 : 2011.02.23 ㅣ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고광민 ㅣ 사업자등록번호 : 279-16-00534
Copyright ⓒ 중랑저널. All rights reserved.
Contact jebo2@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