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광고
배너
전체기사
정치
경제문화
편집  2020.10.22 [10:05]
정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시안전건설위, 타워크레인 사고예방을 위한 관련법 개정 촉구
 
운영자 기사입력  2019/07/18 [01:26]

서울시의회가 최근 고층건물의 증가 추세와 더불어 이들 공사현장에서 운용하고 있는 타워크레인의 각종 안전사고 역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타워크레인 사고 예방을 위한 관련 법령을 대폭 강화하는 쪽으로 개정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김기대)는 지난 14일 제287회 정례회 중 상임위원회 제1차 회의(안전총괄실 결산 및 추경심사)에서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 기간(2.15~4.19) 동안 서울시가 관내 공사장에서 운용중인 타워크레인 중 13대의 운영 실태를 점검한 결과, 기계분야에서 40건, 안전관리분야에서 15건의 지적사항이 발견되었으며, 이 중 34건은 관련법규 위반사항에 해당되는 등 안전사각 지대가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며 「건설기계관리빕 시행령」 등 관련 법령 개정안을 마련하여 정부와 국회에 이를 촉구하는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 이날 위원회는 일부 현장에서 관련서류(대여사항 기록부, 작업계획서, 설치·해체 영상 등)의 미비점이 발견되고 있고, 타워크레인 작업자가 별도로 지정되어 있지 않아 해당 공사현장과 타워크레인 기종에 미숙한 근로자 투입으로 사고위험성을 내포하고 있으며,

 

□ 마스트 등의 부위에 제작사 및 제작자 식별이 불가한 검증되지 않은 부품이 사용된 사례 등이 발견되고 있으나 현행 법령에 이를 규제할 조항이 없고

 

□ 또한, 현행 건설기계등록원부에는 새김압형을 보존하는 규정이 없을 뿐만 아니라 ‘건설기계제작증’에도 새김압형을 1개만 부착토록 하고 있어 부품을 임의로 교체해도 확인이 불가한 문제점과,

 

□ 크레인 사고의 주원인이 설치·해체작업의 부실에서 기인함에도 불구하고 현행 법령에는 설치·해체에 대한 영상기록보존이 의무화되어 있지 않아 사고 발생 후 원인분석을 어렵게 하는 문제와 설치·해체 전문가 부족 문제 등이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 이에 대한 개선책으로 「건설기계관리법 시행령」 및 같은 법 시행규칙 등의 개정 촉구 건의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밝혔다.

 

□ 건의안의 주요 내용은 1) 현행 「건설기계관리법 시행령」제12조의3에서 규정하고 있는 건설기계부품 인증 항목에 타워크레인 마스트를 추가하고,

 

2)「건설기계관리법 시행규칙」


기사입력: 2019/07/18 [01:26]  최종편집: ⓒ jrjn
 
광고
『슬기로운 언택트 추석 & 노인의날 행사』실시 -구립용마경로복지센터
『슬기로운 언택트 추석 & 노인의날 행사』실시 -구립용마경로복지센터 / 운영자
서울특별시장보궐선거 공정선거지원단 모집 안내 / 운영자
면목3.8동 서울동부새마을금고 제2지점 축 오픈, 김성태(이사장)리더쉽 빛났다!!! -면목3.8동서울동부새마을금고 / 운영자
중랑구시설관리공단 제7대 정후근 이사장 취임 / 운영자
중랑구시설관리공단 거주자우선주차 정기분 신청 접수 / 운영자
더불어민주당 김홍걸국회의원 제명에 이어 이상직의원도 제명? / 운영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주자 마땅찮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거절/고사! / 운영자
서민의 눈물과 아픔을 달래줄 진정한 서민후보 저 형대우가 중랑(갑)의 진정한 머슴이 되겠습니다! -형대우 새누리당 중랑(갑)예비후보 / 운영자
중랑, 추석 특별방역기간 운영으로 구민 안전 챙긴다 / 운영자
임기 내내 서울장미축제만 풀어먹었던 나진구(전구청장)! 본인의사와 관계없이 정계은퇴수순!! / 운영자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서울시 중랑구 면목로74길 16 A동 301-2호ㅣ 대표전화 : 010 7705 3910 | 이메일 : jebo2@naver.com
등록번호 : 서울아 01523 ㅣ 등록일 : 2011.02.23 ㅣ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고광민 ㅣ 사업자등록번호 : 279-16-00534
Copyright ⓒ 중랑저널. All rights reserved.
Contact jebo2@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