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전체기사
정치
경제문화
편집  2019.10.14 [06:02]
정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성희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북한산을 서울 산악관광의 메카로”
 
운영자 기사입력  2017/08/03 [12:53]

하지만 우리나라는 국토의 70%가 산으로 둘러싸인 나라이지만 산악관광이란 단어조차 없으며, 설악산의 경우, 외국인이 많이 찾는 곳이긴 하나 모든 시설이 열악하고 노후화되었으며, 주변 편의 및 숙박시설이 폐허가 되어 점점 외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기고 있음을 안타까워하였다.

 

이에 따라 설악산을 대체할 대상지는 국제공항과 인접하며, 도심 내에 산악관광 자원을 모두 갖춘 북한산이라고 말했다.

 

특히 북한산의 인수봉은 1926년 영국인 아처(Archer)와 1935년 한국인 임무가 최초로 올라 그 이후 세계에 알려지기 시작했고, 현재는 일본, 미국, 유럽, 동남아의 암벽 등반가들이 연간 수천 명이 찾고 있으며, 꼭 한번 암벽등반을 하고 싶어 하는 대상지로 꼽힌다고 했다.

 

 

이에 우이신설 경전철의 개통으로 북한산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늘어날 것이고, 우이동에 산악인들이 머물 수 있는 편의 및 숙박시설과 인공 암벽장, 세계 산악박물관 등 산악에 대한 제반시설이 마련되면, 산악관련 세계회의, 세미나, 전시회 등 세계 최고의 산악관광 도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엄홍길 대장의 제안에 대해 강감창 대표(자유한국당, 송파4)는 “관광은 콘텐츠가 중요하다. 엄홍길을 떠올렸을 때 세계 최고의 산악인이라는 수식어가 떠오르듯 서울시 산악관광이라고 했을 때 떠올릴 수 있는 콘텐츠가 무엇인가가 중요하며 이에 대한 정책방향이 기대된다.

 

더불어 ‘히말라야’영화에서 후배들의 시신을 수습해 가는 과정을 통해 보여주는 휴머니즘은 청소년들의 인성교육과도 중요하게 연결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했으며,

 

박진형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3) “엄홍길 브랜드를 활용하고, 엄홍길 만이 가진 노하우를 전달할 수 있는 특색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 이런 공간을 조성하여 히말라야 등반시 체험할 수 있는 요소들을 엄홍길 대장을 통해 미리 체험·훈련하고 인증받을 수 있는 교육 시설을 만들어 차별화를 둘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이성희 위원장은 “우리나라는 풍부한 산악자원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스위스·프랑스 등 친환경 산악 국가에 비해 너무 규제 중심적인 접근으로 인해 관광 경쟁력이 저해되고 있다.”며,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대도시의 자연공원인 북한산 산악관광을 통해 서울이 세계적인 관광도시로서의 또 다른 면모를 갖추게 될 방안을 오늘 간담회를 시발점으로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8/03 [12:53]  최종편집: ⓒ jrjn
 
배너
배너
배너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 명단 / 운영자
18대 중랑(을) 진성호 전국회의원! 보수유투브, 신의한수 에서 맹활약! / 운영자
새누리당 후보로 중랑(갑)에서 총선준비하다 실패했던 배승희변호사! 보수유트버로 맹활약! / 운영자
거의 모든 지인들이 자유한국당행 축하와 성원! -김동승 한국당 중랑(을)수석 부위원장 / 운영자
공로연수중인 중랑구청공무원 왈, "용마산 다니고 있습니다!" / 운영자
서영교국회의원 장유식변호사 부부! 우리부부 이제 공인맞죠? / 운영자
조국파면촉구 광화문 집회 참석 -박시연 자유한국당 중랑(갑)위원장 / 운영자
스마트 종이팩 분리 배출함 설치로 저탄소 생활 실천에 동참 / 운영자
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제도 도입 세심한 정책적 뒷받침 되어야 / 운영자
중랑구의회 의장 역임하고 서울시의원 두차례 지낸 김동승전의원,, 자유한국당 입당!! / 운영자
배너
배너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중랑구 면목로74길 16 A동 301-2호ㅣ 대표전화 : 010 7705 3910 | 이메일 : jebo2@naver.com
등록번호 : 서울아 01523 ㅣ 등록일 : 2011.02.23 ㅣ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고광민 ㅣ 사업자등록번호 : 279-16-00534
Copyright ⓒ 중랑저널. All rights reserved.
Contact jebo2@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