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전체기사
정치
경제문화
편집  2019.12.14 [10:57]
정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병기칼럼17> 안전의식 부재 사고의 원인! 잘못된 인식 바로 잡아야
 
운영자 기사입력  2016/06/02 [10:58]


우리사회 사건.사고 많이 발생하지만 안전불감증 여전하다고 본다. 지금 우리는 안전의식의 변화가 필요한 현실이며 괜찮겠지? 설마 하는 안일무사주의가 팽배하기 때문이다. 이번 남양주 사고도 안전불감증과 안전의식 부재에서 발생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의정부화재산건 . 대방동 고가 화재사건 상기해야, 그 이후 그 유사한 사건이 끊이지 않고 발생, 세월호사건 등 크고 작은 사건들이 끊이지 않고 있어 우리 모두가 각성하고 반선해야 할 것이다. 전국적인 고가. 교각 밑에 화재사고 우려 총체적인 조사가 필요하며 그 대책이 강구돼야 하며 국민들 속에 안전의식이 생활화 정착되어야 할 것이다. 막연한 불안감을 갖기 전에 생활측면에 안전의식을 갖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본다.

 

우리사회 안전 불감증도 문제지만 안전의식 부재가 더 큰 문제로 지적해야 하며, 바다에 세월호는 수마가 있지만 육지에 세월호에는 화마가 많다고 본다. 아직도 고가나 교각 밑에 음식을 조리해 판매하는 포장마차나 무허가 음식점 즐비하다고 본다. 누구 하나 나서서 제재나 개선을 할 의지도 없고 방치하고 있는 현실에 사고가 발생해야 네탓 내탓 책임전가와 공방만 할 뿐이다. 관할 경찰서나 관할 소방서도 손 놓고 있을 뿐이다. 지난 세월호 사태 이후 육지에서도 작지 않은 대형 화재사고가 발생했다. 세월호는 바다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육지에서도 화마로 항상 우리 곁을 맴돌고 실수와 방심으로 저질러질 기회를 엿보고 있다고 본다. 당장 동절기가 닥치고 있어 화재사건들이 빈발하지 않게 유비무환의 정신과 자세를 가지고 철저히 대비해야 할 것이다.

 

인파가 모이는 곳에는 반드시 안전의식 강조하고 실천해야 하며, 안전의식은 말이나 구보다 실천이 우선돼야 성과 거둔다고 본다. 우리사회 안전 불감증도 문제지만 안전의식도 변화 있어야 안전사고 막는다. 우리사회 총체적인 안전의식 점검과 안전 불감증 도덕불감증 인식 변해야 우리사회가 변하고 사고예방도 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사회 안전의식은 말이나 구호보다 실천이 우선돼야 하며 항상 챙기고 지키고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다. 설마나 혹은 나에게 무슨 일이 있을까 하는 지나친 과신이나 방심은 화를 자초하는 지름길이다. 이번 성남 환풍구 추락사건은 시민의 안전의식 부재가 부른 사고라고 본다.


기사입력: 2016/06/02 [10:58]  최종편집: ⓒ jrjn
 
배너
중랑구의회 내년 예산안 심의 돌입
중랑에 출사표 던진 장환석 전청와대 선임행정관 같은 청와대 출신! 21대 총선에서 50여명 출사표! / 운영자
독일 만하임대학교 정치학박사 출신, 장환석 전 청와대선임행정관! 중랑에 뼈를 묻을수 있을까? 총선출마 담금질! / 운영자
민중당 중랑(갑) 성치화, 중랑(을) 이소영 21대 총선 출마 선언! / 운영자
공로연수중인 중랑구청공무원 왈, "용마산 다니고 있습니다!" / 운영자
한 지역분 왈, 장환석 똑똑합디다, 근데 공천은요??? / 운영자
무소속으로 5번 출마한 강경환도 있었지만 김민상후보는 2번에서 스톱! / 운영자
JTBC드라마보좌관처럼 보좌관출신 국회의원 36명< 박홍근의원(김상희의원보좌관출신> 맹활약! / 운영자
중랑구 평화의 소녀상 건립 간담회및 설명회 진행- 김지수 정의당중랑구위원장 / 운영자
바른미래 중랑(갑) 민병록은 안철수따라 일단 잔류! 중랑(을) 윤상일위원장은 변혁행! / 운영자
중랑구의회 내년 예산안 심의 돌입 / 운영자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시 중랑구 면목로74길 16 A동 301-2호ㅣ 대표전화 : 010 7705 3910 | 이메일 : jebo2@naver.com
등록번호 : 서울아 01523 ㅣ 등록일 : 2011.02.23 ㅣ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고광민 ㅣ 사업자등록번호 : 279-16-00534
Copyright ⓒ 중랑저널. All rights reserved.
Contact jebo2@naver.com for more information.